원로목사 이경준목사님 칼럼
홈 > 말씀과훈련 > 원로목사 칼럼
원로목사 칼럼


 

눈물로 보내준 한 평신도의 이메일

이경준목사 0 209

(가정교회를 사랑하고, 영혼 구원의 열매가 많은 한 목자가 최영기 목사님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새벽에 기도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눈물이 흘러서 썼다고 했습니다. 목회자들뿐만 아니라, 우리 모든 성도들이 함께 생각해볼 내용이어서 이곳에 요약하여 옮겨 적었습니다.)

 

작은 교회 목사님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봅니다. 큰 교회에 대해 원망심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열심히 섬겼는데 좋은 프로그램을 찾아 큰 교회로 가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러나 가정교회로 개척하시는 목사님들의 경우에는 이런 점이 덜한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 충성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한 명의 잃은 영혼에 집중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런 교회에는 하나님께서 꼭 필요한 사람, 재정이나 섬김이나 달란트가 있는 사람을 반드시 끼워 놓으셔서 세울 기초를 마련해 두신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그런데 많은 개척 교회 목사님들이 원리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전도를 해야 하는 데 말입니다. 원리를 찾으려고 하지, 실질적으로 전도에 목숨을 걸지 않습니다. 영혼구원을 위해 달려가고 있다고 말씀은 하시는데 가만 보면 아닙니다. 성도 숫자가 적으니까 말씀이라도 잘 가르쳐야겠다고 생각해서 그러시는지, 기존에 있는 사람들 모아서 계속 무얼 가르치려 합니다. 제 생각엔 일 년에 삶 공부 하나, 매일 묵상, 그 다음엔 직접 VIP 만나서 싸우면 성경 말씀이 진짜 말씀이 되어 몸에 들어오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

 

작은 교회는 큰 교회만큼 일정이 빡세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그 시간에, 어떻게 하면 성도들이 밖에 나가서 전도하여 사람을 데려 오도록 하게 할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데려온 성도들이 중간에 안 떨어져 나가고 자리를 지키게 하도록 끊임없이 고민해야 하는데, 성도가 교회를 떠나고 나면 상처 받고, 그것을 추스르기에 급급한 모습을 많이 봅니다. 사실 교인들이 이유 없이 떠나는 경우는 없습니다. 목사님들께서 말실수를 하셨거나 사람들 관계 조율의 기술이 모자라서 그런 경우가 많은데, 본인이 개선할 기회로 삼으려 하기보다 떠나간 교인을 비판하거나 혹은 자신의 상처에만 집중해서 끙끙대시다가, ‘충성심만 간직하자’, 이런 식으로 마무리 짓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작은 교회들 중 오래된 교회들은 성도 간에 너무 가깝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이 왔을 때 끼어들기가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도 자꾸만 끼리끼리 만나서 성경 공부랑 기도회만 합니다. 나가서 전도하는 일에 집중하지 않으니 새신자가 올 리가 없습니다. 바로 내 교회 문 앞만 나서면 불신자들이 천지로 깔려있습니다. 10명에게 시도해서 단 한 명만 건지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이고 그 한 명이 나중에 어떤 열매를 이룰지 모르는 일인데, 교회 안에서 계속 논리만 따지고 연구만 하는 게 답답합니다. 가정교회가 불신자에게 나아가지 않으면 결국 목자도 목사님도 지치고 맙니다. 근본적인 문제는 영혼구원에 대한 열정이 없는 것이고, 전도가 안 되는 것인데, 지엽적인 이슈에 집중해서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지 않느냐는 생각이 듭니다. 연구도 필요하지만, 그러다보면 시선이 핵심적인 것을 떠나서 지엽적인 곳으로 갈 수 있습니다.

 

목사님, 끊임없이 나가서 전도하라고 가사원을 통해 강조해 주시고, 전도를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도록 목사님들께 도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부흥하는 목장을 보면 목자 목녀들이 지성을 갖추고 원리를 알아서가 아니라, 불신자를 향한 무식하도록 지독한 끈질김과 갖가지 몸부림 때문에 성령님이 역사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가정교회 원리는 목회자 컨퍼런스나 목회자 세미나에서 제공되는 것으로 충분하다 생각합니다. 원리 공부만 하려 하지 말고 실질적인 전도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0 Comments
제목